취미그룹/자전거2015. 10. 4. 17:28


ANM 루센테의 핏팅 및 스파이더 안장의 리폼 테스트를 겸하여 천안에서 마곡사로의 가을 나들이를 다녀 왔다.


반드시 마곡사에 가야겠다는 것은 아니였고 바퀴 굴러가는대로 가을바람을 마음껏 즐기고 스파이더 안장의 리폼이 만족할만한지 장시간 안장 위에 앉아 돌아다니는 것이 주 목적이다.








관련글 :


베르투 스파이더 안장의 리폼 - 패드의 보강






총주행거리 90.8Km

소요시간 9시간 30분

평속 13Km



다른 라이더들, 특히 동호회의 기록들을 보면 4~5시간이면 충분할 왕복거리를 휴식시간 포함하여 9시간이 넘게 걸린 것은 내 체력의 문제도 있지만, 자전거를 타고 돌아다니는 것에 큰 의미를 두기 때문이다.


힘들면 푹 쉬고, 가게가 보이면 냉큼 들어가 하드도 사먹고, 바람이 부는 곳이라면 어디든 주저앉아 커피를 한잔하는 즐거움이 내가 자전거를 타고 정비하는 이유이다.





마곡사로 가는 길은 의외로 험난하였다.




딱히 인도나 갓길조차도 넉넉하지 않은 국도길인지라 차들이 무서워 달리기 힘들었다.


몇몇 차들은 일부러 바로 옆을 휙휙 지나가기도 했는데, 그때마다 불안하기도 하고 조향이 흔들릴때도 많았다.

어떤 차는 심하게 경적을 울리기도 하였는데, 도로교통법상으로는 차도를 달리라곤 하지만 이렇게 위협을 받으니 나도 모르게 갓길로 밀려나기 일쑤이다.




가을 라이딩은 좋지만 국도의 차도를 달리는 것은 생명의 위협을 느끼게 된다.






또한 바람도 많이 불었지만 언덕도 몇 개를 넘었는지 기억이 나지 않을 정도였다.


연속된 고개를 넘는 과정에 7단 자전거로도 올라갈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말리라 라는 고집으로 굉장히 오버하여 힘을 냈더니 마지막 이름 모를 지독한 고개에서는 몸이 견디지 못하고 이상증세를 보이기 까지 하였다.


갑자기 체한 것처럼 헛구역질과 오한이 들고 정신이 흐려지면서 팔다리가 떨리기 시작하던데, 아마도 과도한 심박의 지속과 뇌에 가야할 산소를 근육이 모두 빼았아 소모하였기 때문은 아니였는지....


힘들었던 것도 사실이지만 체력은 충분했고 중간 중간 보급과 물을 마시는 것도 열심이었으니 흔히 말하는 "탈진상태"는 아니였다.

(내 기억으로는 연속된 고개 3개를 쉬지 않고 무리한 속도로 올라갔는데 어찌나 헉헉거렸는지 최근 10년간은 이렇게 심장을 혹사시켜본 적이 없을 정도였다.)





하여간 떨리는 팔, 다리로 자전거를 끌고 고개를 올라가며 몸이 정상이 되긴 기대하였는데, 다행히 30분 정도를 걸으니 괜찮아졌다.


이젠 오버하지 말고 그냥 가을을 즐기는데 충실하리라..





힘든 고개를 모두 넘어 마곡사로 가는 길목에서 길을 잘못 들었다.


마곡사를 코 앞에 두고 동해삼거리라는 곳에서 직진을 하고 말았는데, 그 사실을 알았을땐 이미 너무 지나쳐버려 그냥 가던길로 계속 가게 되었다.(청색 화살표 방향으로 가버렸다.)









하지만 의외로 잘못든 길이 매우 좋았던 것은 깨끗한 국도에 차량도 거의 없었고 양 옆의 산을 낀 골짜기 같은 마을이라서인지 정말 상쾌하고 시원한 바람이 계속 반겨 주었기 때문이다.


가는 길에 MTB 그룹도 만나 인사도 나누고 컨디션도 어느 정도 정상으로 돌아왔지만 일부러 가드레일에 기대 바람을 만끽하였다.


마트에서 구입한 캔커피와 박하맛 맨토스를 먹으며 한참을 빈둥거렸는데, 이날 가장 기분 좋았던 시간이리라.








구계삼거리를 지나 유구의 유마교삼거리를 거쳐 39번 국도를 타고 아산으로 향했다.


오는 길에 법륜사 입구에서 휴식을 취하였는데, 묘한 석상들이 을씨년스러운 저녁 분위기를 연출한다.

법륜사 표지판과 사람이 다니지 않는 느낌이 나는 것을 보니 폐사찰일지도 모르겠다.







아산에 도착하니 벌써 저녁 7시, 시원한 초계국수를 먹고 나니 돌아오는 길이 추워 미리 준비한 긴팔웃옷을 입고 천안에 복귀하였다.


도착하여 시계를 보니 밤 9시, 출발을 11시 30분에 하였으니 9시간 30분을 돌아다닌 셈이다.


꽤나 오랫동안 안장에 앉아 있었음에도 엉덩이도 몸 상태도 아직 여유가 있으니 다음 번에는 안전한 여주의 국토종주길을 이용하여 서울의 본가에 다시 다녀오리라.




간만에 잘 놀고 잘 먹고 늘어지게 잤으니 더 바랄 것이 없도다.










Posted by 구름한점 Dmitr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