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미그룹/자동차2019. 2. 23. 13:07


 

 

영감운전을 주로 하는 나에게 흡기쪽 정비는 크게 필요하진 않다.

 

아이들 상태를 유지하기 위한 에어호스의 구경을 보면 순정형 76mm 구경의 인테이크 파이프의 크기나 원통형의 순정에어필터에 부족함이 있을리 없다.

 

 

 

 

 

 

 

다만, 시간이라는 개념을 추가하게 되면 순정 에어필터는 미세한 오염으로 통기성에 차이를 주게 된다.

 

이 통기성이 문제가 되는 것은 시동이 걸려 있는 모든 상황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고RPM, 혹은 급가속시 순간적으로 많은 산소가 필요할때 통기성이 의미가 있을 것이다.

 

 

 

순정형 에어필터의 재질은 상당히 두꺼운 편인데 필터링 자체의 역할만 본다면 만족스러운 편이다.

그러나 이를 잘라내어 입으로 불어보면 상당한 저항감을 느낄 수 있다.

 

두꺼운 이불에 입을 대고 부는 것과 거의 같다.

 

 

 

 

 

 

 

나의 경우 이러한 것들은 단점이 되질 못하나 비교적 잦은 엔진오일 교환시마다 에어필터를 교체하는 것은 아까운 일이기에 이전 세피아를 운행할때처럼 수시로 세척을 하는 방법으로 개선을 꽤하여 본다.

 

잘 알려진 오픈필터로 교체하는 방법이다.

 

 

 

 

 

 

약 1만원에 구입한 오픈필터.

 

 

 

 

흡입양을 고려하여 안쪽에도 필터가 있는 제품으로 선택을 하였다.

 

 

 

 

 

건식필터이며 별도의 오일은 사용되지 않으나 필요하다면 습식필터용 오일을 도포하여도 괜찮을것이다.

 

 

 

 

 

장난삼아 입을 대고 불어보면 저항감이 전혀 느껴지지 않는다.

 

 

 

 

 

딱히 만듬새에는 문제가 없고..

 

 

 

 

 

아쉬운 것은 필터의 색깔 때문에 세척이 필요한 타이밍을 놓칠 수는 있겠다.

나는 무조건 4000~5000km마다 세척.

 

 

 

 

 

 

 

흡기쪽 정비에 있어 나의 방향은.

일단 순정 인테이크의 길이와 레조네이터를 유지하여야 한다는 점이다.

 

 

전 영역에 걸쳐 일상적인 주행에 가장 적합한 길이와 구경으로 계산되었기에 오픈 필터를 달면서 레조네이터와 필터 앞단의 흡기관을 제거할 생각은 없다.

 

* 붉은 선 부분이 레조네이터 및 흡기필터 앞단

 

 

 

 

 

 

흔히 부밍음의 감소만이 레조네이터의 역할이라고 생각하는데, 흡기밸브가 닫힐때 발생하는 맥류?가 열려 있는 흡기밸브로 빨아들이는 유입공기의 흐름을 지속적으로 방해하기에 이를 감소시키기 위한 완충공간을 확보하는 것이 주목적이다.

 

맥류를 줄여(완충공간) 흡기를 원활하게 하는 것이 레조네이터이고 흡기관성을 위하여 긴 흡기필터 앞단의 에어 파이프가 필요하다.

 

물론 이는 일상적인 영역에서의 장점이고 고속의 영역으로 가게 되면 긴 흡기필터 앞단의 에어 파이프는 오히려 저항이 되니 레이싱 위주의 고속을 즐기는 오너라면 저속에서의 느슨한 가속감을 감내하면서 짧은 인테이크를 사용하여야 할 것이다.

 

저속과 고속 둘다 고려하여 나온 것이 가변흡기!

 

 

 

하여간 고속주행이나 급가속은 나와는 상관 없는 얘기이니 수시로 세척하고 잦은 엔진오일 교체시 에어필터를 낭비하지 않기 위해, 그리고 줄일 수 있는 흡기저항을 줄이는 것이 주 목표이다.

 

물론 나중에는 흡입단이나 기타 와류가 발생하는 부분을 개선할 예정인데, 그저 재미로 생각하면 될것 같다.

 

 

 

순정 에어필터가 장착되는 하우징? 크기를 고려하여 w150x h170의 오픈 필터이며 높이 170은 인테이크 호스와의 결합을 위한 필터 바닥의 고무파이프?를 포함한 사이즈이다.

 

 

 

 

 

순정 에어필터를 오픈필터로 대체하기 위해서는 순정필터 하단의 부품에 오픈필터를 부착하여야 한다.

 

 

 

 

필터재질을 떼어내기가 매우 어려웠는데, 안경드라이버로 작은 틈을 만들어내고 수시로 아세톤을 부어 뭔가 반응이 생기길 기대하였다.

 

아세톤이 뭔가 어떤 효과를 일으켰는지 모르겠지만 안경드라이버로 탈거의 시작점을 만들어내고 그 옆부분부터 라디오뺀치로 에어필터를 들어올려 접착부분을 깨끗하게 떼어낼 수 있었다.

 

 

 

 

 

이 부분과 오픈필터를 붙여야 순정에어필터 하우징에 순정필터처럼 사용할 수 있다.

 

 

 

 

아세톤으로 탈지를 해주고 남아있는 접착제도 적당히 제거해준 다음.

 

남아있는 페인트로 도색.

 

오랫동안 녹슬지 않고 사용해야 하니 도색을 하였는데 저 부품은 기본적으로 아연도금이 되어 있는듯 싶다.

거의 일년 가까이 오픈필터를 개조하기 위해 보관한 고품이었는데도 전혀 녹이 슬지 않았다.

 

 

 

 

 

그래도 예쁘게 보여야 하니 앞면 뒷면 도색!

말리는데 3일

 

 

 

오픈필터를 붙여보자.

필요없는 고무부품을 탈거.

 

 

 

 

도색한 순정필터 부품에 대어보면 약간 뜨긴 하는데 거의 맞다.

 

 

 

 

 

 

봐. 윗부분이 약간 뜨지?

 

 

 

 

 

 

토끼코크로 접착시킨다.

 

 

 

 

 

이렇게 말이다.

 

이대로 3일 이상 건조시키면 바로 순정에어필터와 교체할 수 있다.

순정형 흡기필터 자작 완료!

 

 

 

 

 

토끼코크에 대해서 한마디 하자면..

 

사용성이 나쁜 편에 속한다.

건조시간이 너무 길기 때문인데, 3~7일 이상 건조시켜야할때도 있다.

 

다만, 토끼코크는 접착제 역할이 가능한 합성고무인데 일단 건조만 되면 엄청난 접착력과 내구성으로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굳으면 아주 단단한 고무가 되는데, 일반 본드가 건조되면 부피가 줄어들어 칠한 흔적처럼 되는 반면에 토끼코크는 처음의 형태가 어느 정도 유지가 된다.

 

 

 

 

차체에도 사용이 되는데 철판과 철판의 접합면에 고무재질의 뭔가가 두껍게 도포되어 있음을 본 적이 있을 것이다.

 

이것도 토끼코크와 같은 제품이고 반영구적이며 적어도 이렇게 도포된 부분은 내수성 또한 완벽에 가깝다.

 

내가 토끼코크를 애용하는 이유이다.

 

 

 

 

 

 

 

앞으로는 에어필터를 안사도 되겠군.

 

 

 

 

 

 

 

토끼코크가 굳으면 아래의 붉은 라인을 따라 잘라낼 예정이다.

철판가위가 있는데 두께나 재질을 보니 잘라낼 수 있을것 같다. 

 

 

 

 

 

 

추가 :

 

생각난 김에 불필요한 부분 잘라내고 토끼코크 회색을 찾아서 재작업 하였다.

 

거의 4년 전에 사놓은 토끼코크라서 많이 굳어 작업이 쉽지 않았는데 일단 백색보다는 좀 깔끔해 보이고 괜찮다.

 

철판가위로 자르는 것은 생각보다 어렵지는 않았는데 자른 면이 거칠고 고르게 되질 않아 뺀치로 평평하게 만들어 주었다.

 

두껍게 코크를 발라서 최소 일주일은 말려 주는 것이 안전할지도...

 

 

 

 

 

 

 

 

2019-02-26 추가

 

겨울이라서 그런가 건조가 느리다.

 

표면은 어느 정도 굳어가는 것이 느껴지는데 조금 두껍게 도포한 부분은 손으로 눌러보면 비교적 쉽게 들어간다.

 

완전히 경화되면 플라스틱처럼 단단하나 세게 눌렀을때 손톱자국이 약간은 남는 상태가 된다.

 

오늘로 4일째인데 완전 경화될때까진 기다리기 힘들것 같고 3일 정도 더 건조시킨 후 장착할 예정이다.

 

지금 장착하여도 딱히 벌어지거나 떨어지진 않겠지만 혹시 모르니 약간의 인내심을 더 발휘해 보자.

 

 

 

 

 

이의 교체로 엔진의 질감에 뭔가 바뀐 부분이 있다면 정말 즐거운 일이 되리라.

 

 

 

 

 

참고적으로 이러한 자작의 목적은

 

실린더 내에 순정필터보다 더 많은 공기를 공급하기 위함이 아니라 시간의 경과에 따라 공기량이 줄어드는 것을 막기 위함이다.

 

공기량이 줄어드는 것을 막는다는 표현보다는 그 감소를 완화하는 것이라고 말하는 것이 더 정확하겠다.

아무래도 순정보다는 통기성이 더 좋은 편이니까.

 

 

 

 

또다른 큰 장점은 매번 교체할 필요 없이 탈거하여 세척을 할 수 있다는 점이고..

수시로 세척하면 왠지 모르게 마음이 안정이 되더라..

 

매번 엔진오일 교체(DIY)할때마다 필터를 주문하는 것도 귀찮은 일이니까.

 

 

 

 

현재 나의 엔진은 엔진오일이 돌아다니는 혹은 눈에 보이는 부분에 슬러지가 생각보다 많은 편이라 어느 정도 만족스러운 상태가 될때까지는 조금 짧은 주기로 교체를 해야 하기에 오일교체 주기가 짧다.

 

한 2~3년 지나면 헤드에 보이는 슬러지들이 다 녹아 없어지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을 가지고 있으며 통상 엔진오일 교체에 소요되는 비용은 오일필터 + 엔진오일(지크 X7 혹은 킥스 G2) 정도로 할때 13,000~15,000원 정도가 소요되리라 예상 된다.

 

폐유처리는 10L 기름통에 모아두었다가 카센터에 갈 일이 있을때 처리를 부탁하는 편이다.

 

 

 

이러한 폐유는 100% 재활용되며 건축현장의 시멘트용 거푸집에 바르는 오일들이 이러한 폐유를 재활용한 것들이다.

이 부분은 폐유 재활용 업체에 근무하는 지인으로부터 들은 얘기.

 

또다른 용도도 분명히 있겠지.

 

 

 

 

금주 서울 방문시 댐퍼풀리와 순정형 필터를 달고, 늦은 밤에 느긋하게 국도를 달려보며 마르샤를 느껴볼 수 있겠다.

 

 

 

 



Posted by Dmitri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는 출퇴근차로 사용하기 때문에 1년에 15,000키로 정도 주행하다보니 엔진오일을 2번 교체해야 합니다. 재작년말부터 1일50키로 정도주정도주행합니다.
    제차에도 인테이크에 미니필터 하나 달고 흡기필터 변경해도 좋을까요?
    여전히 열정이 넘치시네요.
    엔진룸 깔끔합니다.

    PS. 연일 야근이라 몸이 천근 만근이라 꼼작도 하기 싫은데 대쉬보드 스피커 고장 최종확인하고 잘알지도 못하면서 수리가능할지 보았는데 수리 안되겠네요.
    그렇게 잘하던 컴퓨터도 이제는 오타가 많아 집니다. 글만 보다가 노가다도 해야 하니 손가락이 섬세한 감각이 무뎌지는게 아쉽습니다. 점점 글을 쓸일이 없어지고 있어 시작한 블로그인데 자동차 수리일기가 되고 있네요. 저는.

    2019.02.24 08:58 [ ADDR : EDIT/ DEL : REPLY ]
    • 일단 제 차량은 맵센서 방식이라 지음님 마르샤와는 흡기쪽이 약간 다른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GSW에서 확인해 보니 흡기필터 후단에 에어플로우 센서가 들어가는군요.

      이 에어플로우 센서가 부착된 파트 때문에 일반적으로 판매되는 오픈필터를 달아주는 것은 좀 쉽지 않아 보입니다.

      게다가 보통 오픈필터를 달게 되면 그 앞단의 레조네이터와 에어호스를 제거하는 식으로 달던데, 저희와 같이 일상적인 범위에서의 주행을 하는 운전자들에게는 불이익이 더 많습니다.

      거의 절반이상 짧아진 에어호스의 길이로 저속, 급가속 등에서 허당을 친다고 해야하나요?
      둔하고 흡기소음도 커집니다.

      흡기관성이 줄어들고 레조네이터의 탈거로 고속주행이 아니고서는 많은 부분에서 불편할 것이라 생각됩니다.
      ..............

      만약 순정 에어필터와 동일한 형상의 흡기필터라면 교체하는데 별다른 문제가 없을것 같습니다.

      따로 탈거하는 부분 없이 필터만 교체하면 될테니까요.

      에어플로우센서가 고정된 파트가 별도로 있다보니 실제로 에어필터와 접촉하는 부분의 형상에 따라서 저와 같이 자작을 하여도 장착이 가능한지 확실치가 않네요.
      에어플로우센서가 붙어 있는 파트를 제가 본적이 없어서....

      덧글을 다시 보니 미니필터와 흡기필터를 말씀하셨는데, 아마도 미니필터는 달 수가 없을것 같습니다.

      제 마르샤는 순정흡기 하우징에서 별도로 에어호스가 나와서 ISC에 연결이 되며 흡기튜닝시 이 부분에 미니필터를 달기도 합니다.

      그러나 구형 마르샤에는 아이들시 공기를 공급하는 별도의 에어호스가 없어 보입니다.

      아마도 쓰로틀바디 앞단에 아이들시 공기를 공급하는 밸브가 따로 있다는 얘기겠죠.
      (스텝모터의 위치를 확인해 봐야할 것 같습니다.)

      이 경우에는 미니필터가 필요 없을겁니다.


      본론으로 돌아와서 ...

      정리하자면
      1. 흔히 웹에서 볼 수 있는 방식으로 흡기 하우징을 탈거하고 오픈필터를 달아주는 방식은 에어플로우센서 때문에 불가능해 보이고, 순정형 튜닝필터로의 교체는 가능할것 같습니다.

      2. 미니필터는 달 필요가 없을것 같습니다.(스로틀바디에 바이패스되는 통로가 있는지 확인이 필요합니다.)

      3. 저와 같은 방식으로 자작을 한다면 가능성은 높아지지만 에어플로우센서가 부착된 파트의 형상을 확인해야 합니다.

      본문에 보시다시피 에어필터 안쪽에 토끼코크로 부착된 부분이 있어 순정에어필터보다 내경이 조금 줄어 있는데 이 안쪽으로 돌출된 뭔가가 에어플로우센서 파트에 있다면 교체가 불가능할 수도 있습니다.

      혹시 에어필터와 에어플로우센서가 접하는 부분의 분해된 사진이 있는지요?

      현재 운영하시는 블로그에 올려주시면 한번 살펴보고 판단이 가능할 것 같습니다.

      2019.02.24 09:57 신고 [ ADDR : EDIT/ DEL ]
  2. 世路少知音

    ㅎㅎㅎ 비밀글이라 글이 안보입니다.ㅠㅠ

    2019.02.24 10:57 [ ADDR : EDIT/ DEL : REPLY ]
  3. https://ldriver.blog.me/30106853001
    이분 글을 보니 쏘나타 2인데 마르샤 에어플로우 센서와 동일하면 제차도 오픈필터가 가능할 것 같기도 합니다.

    쏘2 글을 보니 딱 맞게 보입니다.
    PS. 그런데 가격이 너무 비쌉니다.

    2019.03.20 21:08 [ ADDR : EDIT/ DEL : REPLY ]
    • K&N 순정형 오픈필터인데 마르샤, 소타나2,3 공통사용이라고 나와 있더군요.

      K&N필터는 해외에서도 가장 많은 리뷰를 볼 수 있는 제품이긴 한데 확실히 가격이 비싼 것이 흠입니다.
      그렇다고 저가의 제품이 필터링이 안되는 것은 아니고 가격차이만큼 어떤 성능상의 차이가 있다고도 생각되진 않네요.

      링크의 제품은 에어플로우 센서가 수납될 수 있도록 내부 공간이 확보가 되어 있고 길이도 길어 문제가 없습니다.

      일전의 댓글을 읽고 찾아보니 자작용으로 쓸만한 필터사이즈가 큰 제품들은 한두개를 제외하고는 상단에 안쪽으로 필터가 추가되어 에어플로우센서가 들어갈 공간이 되지 않더군요.
      (에어플로우센서가 들어갈만한 크기의 안쪽 공간이 확보된 제품이 국내 쇼핑몰에서는 없고 알리에서는 판매하는 것 같습니다. 대략 13달러 정도였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에어플로우센서의 높이와 가로세로 수치를 확인할 수 있을까요?

      자작한 필터로 교체 후 남는 순정필터가 있으니 시간만 괜찮으시다면 에어플로우센서의 크기를 고려하여 알리익스프레스에서 적당한 제품을 찾아보고, 이를 이용하여 만들어볼 수 있을것 같습니다.
      (알리에서 주문하면 수령까지 3주 정도라서.. 자작에 걸리는 시간을 감안하면 좀 오래 걸리긴 합니다.)

      아무래도 한번 만들어봐서 조금 더 완성도 높게 자작해볼 수 있지 않을까 싶네요. 철판 가위도 있고.. ^^

      2019.03.20 21:59 신고 [ ADDR : EDIT/ DEL ]
  4. 世路少知音

    제꺼 만들어 주신다는 말씀인지요?
    힘드실텐데요.

    한번 뜯어서 치수를 재어 볼게요.
    힘드실텐데요.
    하실게 많아셔요.

    어떤 제품인지 링크 한번 부탁드려도 될까요?

    2019.03.24 11:44 [ ADDR : EDIT/ DEL : REPLY ]
    • 제가 한번 만들어보니 더 좋게 만들 수 있을것 같습니다.
      칫수만 알면 내부공간을 확보하고 에어플로우 센서 입구로 공기가 유입되는 부분을 충분히 고려해서 가능할 것 같습니다.

      만드는 시간은 얼마 걸리지 않을 것 같고 배송과 건조시간이 대부분일것 같습니다.

      에어플로우 센서가 수납될 공간을 만들기 위해서 고려중인 제품은 아래의 것입니다.

      https://www.aliexpress.com/item/Universal-Cleaner-Reduce-Engine-Intake-Resistance-76mm-Car-Air-Intake-Filter-Cleaner-Auto-Hemisphere-Mushroom-Head/32922599023.html?spm=2114.search0104.3.81.44873e448QEQle&ws_ab_test=searchweb0_0,searchweb201602_3_10065_10068_319_10059_10884_317_10887_10696_321_322_10084_453_10083_454_10103_10618_10307_10712_537_536_10713_10902,searchweb201603_51,ppcSwitch_0&algo_expid=b19488ca-cd4d-4515-a5e0-fbfef2d35402-12&algo_pvid=b19488ca-cd4d-4515-a5e0-fbfef2d35402

      제품사이즈는 아래와 같은데, 브라켓을 떼고 나면 실제 길이는 약 13~14Cm 정도라서 에어플로우센서 공간을 확보하기 위해 뭔가를 중간에 삽입하여 17Cm 정도가 되도록 하여야할 것 같습니다.

      170 X 145 X 145mm/6.69 X 5.71 X 5.71" (L X W X H)

      나중에 괜찮으시다면 제 부품 좀 구해주시는 것으로 퉁치는 것은 어떨까요?
      전, 후 활대부싱과 브라켓을 지금 못구하고 있습니다. ^^

      2019.03.24 12:00 신고 [ ADDR : EDIT/ DEL ]
  5. ㅎㅎ 감사합니다. 알겠습니다. 그렇지 않아도 주문부품 수정차 내일 모비스 전화해야 하는데
    일단 조회후 내일 연락드리겠습다.

    파랑색으로 해 보겠습니다

    2019.03.24 16:14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