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panion/반려거북2010. 1. 5. 19:12


'야생'이라는 컨셉에 대한 욕구가 강해지고 있던차에 청거북이 사육장을 좀 더 자연에 가깝게 만들 수 있는 방법을 조사 하기 시작하였다.

일단 백스크린과 원산지에서 볼 수 있는 야생의 수초수조의 운영 등이 그것인데 그중 백스크린에 대해 여러 사이트를 서핑하였으나 마땅한 방법을 찾지 못하였다.



일반 열대어와는 틀리게 청거북을 위한 백스크린은 그 자체에 쉴곳이 존재해야 하며 일부 구조물에는 시멘트 수준의 내마모성을 요구하며 무독성이어야 하고 작업성(시공성)이 좋아야 하는데 이를 만족할 만한 도포재가 눈에 띠지 않는다.

기본형태는 스티로폼을 이용할 계획이나 성장한 청거북이 손쉽게 손상을 줄 수 있으므로 위의 조건을 만족할 수 있는 도포재로 마감을 해야한다.

도포재에 대한 문의를 여러 사이트에 하였으나 크게 돈이 되지 않는 것이라 그런지 바뻐서 그런지 알수는 없으나 어떠한 곳도 답장은 주는 않는다..




단순히 뒷면만을 바위나 돌로 표현하는 것은 그다지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하던 중 정말 마음에 꼭 드는 입체적인 사진을 볼 수 있었는데 상당히 유명한 곳이라 한다.

남의 이미지는 되도록 퍼오지 않지만 이것만큼은 예외로 하자.(출처는 이미지에 표기하였습니다.)

출처 : www.backtonature.se


단순히 진짜 바위나 암석같다는 차원의 감탄이 아니다.
그것은 전문가라면 누구나 가능하리라 생각된다.

내가 놀라운 것은 그 입체적인 감각에 있다. 어항 내부를 둘러싼 암석들의 배치가 마치 야생을 떠올리게 하지 않는가?
마치 물속의 한 부분을 그대로 잘라서 어항속에 넣은 듯한 ...


솔직히 이정도의 것에 욕심을 부린다면 더이상 청거북을 위한 노력이 아니라 감상을 위한 나의 욕심이 되겠지만, 이런 욕심을 가끔은 부려도 되지 않을까 싶다.


PS :

한번 도전해 볼까요? ^^





Posted by Dmitr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