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panion/초보사육자2014. 11. 17. 21:03


 이전에도 반수생 거북이 사육시 여과기가 필요한가에 대해서 간단하게 포스팅한 기억이 있지만 다시 정리를 해보는 것이 좋을것 같다는 생각에 이해가 쉽도록 예를 들어보도록 한다.

 

 

 

여과기 없이 사육한다면, 그리고 일주일에 한번 물갈이를 한다면...

물갈이를 하는 그날만 깨끗한 물이고 나머지 일주일의 6일은 더러운 물에서 반수생 거북이는 살아야 한다.

 

여과기가 있다면, 그리고 일주일에 한번 부분 물갈이를 한다면.. 

꾸준히 유기물을 수집, 분해하여 반수생 거북이에게 유해한 성분을 정화시킬 수 있으며 부분물갈이로 수집, 분해의 결과물인 질산염의 농도를 낮출 수 있다.

 

 

 

수생 거북이든 반수생 거북이든 물에서 살아가며, 그 물을 마셔야 한다.

당연히 물은 깨끗해야 하지 않을까?

 

물론 물이 깨끗하다는 것은 육안으로 보이는 투명함이나 물 속 유기물의 유무만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참고적으로 헤츨링 때에는 측면여과기 정도로 충분할 수도 있으나 먹이량이나 배설물이 많아지는 아성체, 성체급의 거북이들에게 측면여과기는 제 역할을 할 수 없다.

 

측면여과기는 어느 정도 크기가 있는 사육조(3자 이상)에서  수류를 형성시키고 물리적 여과를 담당하여 메인 여과기의 부담을 덜어주는 역할이 적당하다고 생각한다.

 

특히 사육조가 크면 수류의 형성은 매우 중요하나 작은 사육조에서의 수류는 어린 거북이들에게 스트레스를 줄 수도 있다.

 

 

 

관련링크 :

 

청거북사육조의 여과 및 그 이해

초보자 문서 - 반수생 거북이를 키울때 여과기가 필요한가요?

외부여과기의 구조 및 프리필터의 필요성 - 반수생 거북 사육 수조(어항)

 

 

 

 



Posted by 구름한점 Dmitri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수영

    에하임측면여과기 사진이 있어서 질문드리는데요.
    애하임것을 사는 것이 좋을까요? 너무 비싼것 같아서요.
    아기거북이고 40센티 조금 안되는 리빙박스에 물은 절반만 부어놧어요.

    2014.11.17 22:26 [ ADDR : EDIT/ DEL : REPLY ]
    • 에하임이라고 하여 몇년이 지나도 진동이나 소음이 없는 것은 아닙니다.
      측면여과기는 보급형의 제품을 구입하여 2~3년 정도만 사용 후 교체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러나 개인적으로 측면여과기에 의존한 여과시스템은 권장하지 않습니다.

      2014.11.17 22:40 신고 [ ADDR : EDIT/ DEL ]
  2. 이승호

    확실히 거북이수조는 외부여과기만 있는것과 수류를 형성할수 있는 측면여과기가 보조로 있는것과 차이가 많더군요..저두 테라핀과 머드류를 키우고 있고 거북이 수조가 3개입니다만 보조로 측면 또는 아크릴박스와 수중모터를 연결하여 수류를 형성 하니 물관리가 확실히 됩니다
    저면아크릴박스와 수중모터와 결합하면 어느 측면여과기보다 효과가 확실합니다. 여과재라 2l 정도 들어가니
    정말 좋더라구요 ^^;;

    맨날 읽고 가기만 하다가 오랫만의 포스팅에 인사합니다 ^^

    2014.11.18 05:29 [ ADDR : EDIT/ DEL : REPLY ]
    • 비슷한 상황에서 같은 이유로 고민하는 사육자들의 결론은 거의 비슷한것 같습니다. ^^
      저도 여과 때문에 이런저런 테스트를 하다보니 승호님과 거의 같은 결론을 갖게 되었네요.

      저면아크릴박스에 엄청난 용량의 여과재가 들어가니 그 효과만큼은 탁월할 것 같습니다.
      저는 어항이 좁아서 차마 그리하진 못하였고 몇년전 7자용 외부여과기를 구입하였는데 제법 만족하고 있습니다.

      측면여과기가 진동이 심하여 소음이 거슬리니 조만간 하나 다시 구입하여 교체하여야할 듯 싶군요.

      워낙에 뜬금 없는 성격이라 오랫만에 포스팅 하였습니다. 하하하..

      2014.11.18 09:05 신고 [ ADDR : EDIT/ DEL ]
  3. 이승호

    7자용 외부여과기라 ㅎㅎ 궁금하네요^^;; 제 메인은 외부여과기는 필그린cf30하고 qq-1500 임펠라 제거해서 두개 묶어서 사용하고 있습니다~~ 입수구에 아크릴박스에 에하임메크와 스펀지 넣어서 프리필터식으로 연결 되어있고 반대쪽에 세로로 자반용 3단 상면여과기 연결해놨습니다 ㅎㅎ

    2014.11.18 17:11 [ ADDR : EDIT/ DEL : REPLY ]
    • 오랫동안 안정적으로 사용하기 위해 고토부키 제품을 선택 했습니다.
      중국산 외부여과기.. 4년까지는 괜찮지만 그 이후부터 2년은 거의 지옥이었던지라.. 다시 경험하고 싶지 않아서요.
      프리필터도 사용 안하고 외부여과기가 다 수집하도록 하였으며 한 4개월마다 보수합니다.
      수중히터와 외부여과기만큼은 좋은 것을 쓰는 것이 장기적으로 더 적은 비용이 들어가는 것 같습니다.

      2014.11.18 17:34 신고 [ ADDR : EDIT/ DEL ]
  4. 이승호

    전 임펠라 청소는 2달에 한번 정도 하는듯 합니다. 내부청소는 한개씩 번갈아가면서 하고 있습니다.
    히터는 페리하 커버있는 제품을 쓰는데 나쁘지 않은거 같더라구요 ^^ 메인 수조 말곤 나머지 수조는
    전부 에하임이네요 그러고보니;; 얼마전에 싸게 세일한 에하임2071도 구입했는데 생각보다 여과용적이
    작아서 에하임 2215서브 필터 같이 사용하니 두자광폭항에서는 충분한듯 보이더라구요 ^^

    물생활? 하면서 댓글로 대화해보는건 처음인데 잼있네요^^;; 같은 취미를 가지고 있는 사람들과
    의견을 나누는건 참 좋은듯 싶습니다 앞으로 자주 올께요

    2014.11.18 19:42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이런 류의 의견과 경험을 나누는 것은 좋아합니다.
      경험이나 자신의 판단 없는 무의미한 전달은... 괴롭지요.

      저도 페리하 수중히터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가격대비 가장 합리적인 제품이 아닐까 싶은데, 시간이란 요소를 감안한다면 오히려 저가의 제품보다 더 저렴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만큼 오래쓸 수 있으니까요.
      90년대에는 제품의 내구성들이 대부분 고만 고만해서 2~4년 쓰고 교체해라.. 라는 얘기도 있었습니다만 요즘의 제품들은 그 이상의 수명을 가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좀 징한 얘기긴 하지만 90년대에 몹시 고가였던(당시 4만원) 수중히터가 아직도 정상적으로 작동하고 있으며 청거북이 어항에 17년째 달려 있습니다. 하하하.

      나중에 정신적인 여유가 생긴다면 처음에 사용하였던 wet & Dry 여과기를 다시 자작하여 운영할 생각인데, 거의 보수도 필요 없었고 무시무시할 정도의 여과능력을 보여줬던 것 같습니다.

      매일 가운데 손가락 크기의 분변과 허물, 먹이량을 생각하면 다시 돌아가는 것이 맞을것 같습니다. ^^

      2014.11.18 20:24 신고 [ ADDR : EDIT/ DEL ]
  5. "작은 사육조에서의 수류는 어린 거북이들에게 스트레스를 줄 수도 있다.".. 이.. 여기서 말하는 '작은 사육조'의 사이즈가 얼마일까요? 제가 2자 큐브 어항에 외부 여과기의 수입구와 수출구를 적당히 멀게 배치해서 수류를 형성하고 있거든요. 바닥의 자갈 사이에 있는 찌꺼기가 휩쓸려 나갈 정도의 강력한 수류는 아니지만, 먹이가 헤츨링이 헤엄치는 속도 정도로 떠다니고, 저희 거북이들도 헤엄치는데 적당한 방해(?)가 있을 정도입니다만.. 저는 수류가 헤츨링에게 스트레스로 작용할 수도 있다는걸 처음 알았네요.

    2014.11.19 03:14 [ ADDR : EDIT/ DEL : REPLY ]
    • "작은 사육조"와 "수류"는 딱히 어느 정도라고 얘기할만한 것은 아닌 것 같습니다.^^
      사육조의 크기가 커도 측면여과기의 용량에 따라 수류가 적당할 수도 있고 너무 세서 단점이 될 수도 있으니까요.
      (수류는 거의 대부분 사육자를 위한 셋팅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두자 정도의 사육조에서 어린 거북이들이 둥실 둥실 정도로 흘러간다면 별 문제는 없지만 흐름 때문에 거북이가 휩쓸리거나 발버둥을 쳐야만 원하는 곳으로 갈 수 있다면 그리 적절한 것은 아니겠죠.

      강한 흐름은 어린 거북이에게 여러가지 트러블의 원인이 될 수 있는데 강한 흐름에서 벗어날 육지같은 공간조차도 없다면 문제는 더 커질 수도 있습니다..

      극단적으로 표현하자면 작은 채집통의 측면여과기는 세탁기를 연상하게 되는데, 실제로 이러한 셋팅을 한 경우를 자주 보았습니다.

      다양한 사이즈의 측면여과기를 보유하지 않은 샵에서 많이 저지르는 일이기도 하고 여러가지 요소를 고려하지 않는 사육자의 실수이기도 하지요.

      2014.11.19 09:37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