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미그룹/자동차2019. 3. 4. 20:09


1년 전에 찍어 놓은 사진을 노려보다가 발견한 문제점들.

 

사실 운행하면서 나는 소리들을 듣고 이미 짐작은 하고 있었지만 확신이 필요하였다.

 

 

 

후륜만의 문제는 아니지만 일단 찍어 놓은 사진이 후륜뿐이라..

스테빌라이저 부싱이 마모되어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다.

 

 

 

 

확대해 보면 녹이 확연한 부분과 그렇지 않은 부분이 보인다.

좌우로 헐렁이나?

 

부싱과 브라켓, 볼트까지 신품으로 교체해주마.

욕심을 내자면 볼트는 스테인레스로...

 

링크도 당연히 교체 대상.

링크는 육안으로 확인하였을때 터지거나 하지는 않았지만 20년 전으로 세월을 되돌리기 위해서는 교체를 하여야 한다.

 

 

 

 

 

 

로워암의 부싱이 갈라지거나 절단되었다.

아래 이미지는 갈라지는 중.

 

로워암은 시중에 모비스 순정, 신품이지만 순정이 아닌 제품, 제재조품이 판매되고 있는데 일단 낙점해 둔 것은 신품이지만 순정이 아닌 제품이다.

 

고무부싱에 큰 차이가 얼마나 있을까 하는 생각 때문인데 마르샤 정비 초기에 이런 생각 때문에 낭패를 보긴 했다. ㅋ

 

 

 

 

 

아. 왜 정비할 꺼리가 점점 더 늘어나냐고..

 

 

 

3월에는 부품구입 금지의 달이다.

이전에 사놓은 미션오일필터와 가스켓, 유온센서를 먼저 작업해야 하기 때문이다.

(밸브스템씰도 교체해야 하는데 말이다.)

 

자꾸 부품을 사놓으니 하기 싫거나 어려운 작업은 마냥 미루게 되더라.

 

 

 

 

 

 



Posted by Dmitr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