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미그룹/자동차2019. 12. 18. 16:04


 

자주 만나거나 대화를 하진 못했지만 오랜 시간 서로의 존재에 대해서 잊지 않던 그 누군가와 만남이 있었다.

 

몇 년만에 뵙게 되어 누군지 몰라보는 실례까지.. 으.

이놈의 눈썰미는 정말이지

 

 

 

 

하여간 만남에서 소소한 일상과 여러 취미들을 얘기하다가 요즘 자동차에 대한 얘기를 하게 되었다.

별 희안한 기능들에 대해서 놀라움을 표현하다가 따듯한 시트에 대해서 얘기했나보다. 

 

몇 일 뒤 그 기능 중의 하나인 열선시트가 배송이 되었다.

아이고 민망해라...

 

생각없이 얘기 하였는데 내 마르샤를 떠올리고는 선물을 해주셨나 보다.

 

 

 

 

 

 

꽤나 많은 시간을 검색해가며 보내주신 것 같다.

제품이 딱 내 스타일이다.

 

 

사실 난 두꺼운 통풍시트나 방석은 질색을 하는 편이다.

미묘하게 변하는 포지션도 싫고 특유의 이질감 때문에라도 뭔가를 장착했다가 그냥 버리기 일쑤였으니까.

 

그런데 이 열선시트는 두께가 얇아 이질감이 없을것 같다는 기대감이 생긴다.

 

 

 

 

 

만듦새가 괜찮고 조잡하지 않다.

 

 

 

 

 

뒷면에는 미세한 돌기들이 있는데 이게 미끄러짐을 방지하는 역할인가보다.

손으로 쓸어보니 제법 찰기가 느껴진다.

 

 

 

 

 

시가잭을 연결할 수 있고 온도도 강, 약으로 조절 가능하다.

 

 

 

 

받은지는 제법 되었는데 이제야 포스팅을 하게 되었다.

하필 차를 멀리 둬서 오늘에야 장착할 것이라....

 

 

잘 쓰겠습니다.

감사합니다.

 

 

 

 

 



Posted by 구름한점 Dmitri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세로소지음

    저같은 경우부산은 날씨가 따뜻해서 열선 시트를
    크게 염두해 두고 있지는 않은데, 아주 추운 날에는 한번씩 생각납니다.

    열선 시트의 따뜻함보다도 주신분의 정이 더 따뜻하게 느껴집니다.
    예전에 도 전륜 스트럿바, 리모콘키 등 무료로 받은 것이 있는데
    늘 감사드리고 있습니다.

    썩차라 지칠때도 있지만 시간되면 돌보아 주는 취미로 위안해 봅니다.

    2019.12.23 18:58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러게 말입니다.
      잠깐 얘기한 것을 기억했다가 보내주시다니. 이거 참 쑥스럽기도 하고 감사하기도 하고 그러네요.

      요즘 날씨가 날씨인지라 안들리던 소음이나 진동이 커져서 가끔 한숨이 나오기도 하지만...
      언젠가 컨디션이 더할 나위 없이 좋아질 날을 상상하며 정비계획을 세우고 있습니다.

      뭐 지금도 5미터 정도 떨어져서 보면 괜찮아 보이긴 하지만 말입니다. ^^

      2019.12.24 12:53 신고 [ ADDR : EDIT/ DEL ]
  2. 세로소지음

    저도 요즘 하체 소음이 알들리는게 납니다.
    딱, 틱, 떡...띡???
    출발하고 좀 있으면 들리고
    거의 정치시에도 들립니다.

    후륜에서도 찌그덕 소리도 나고요.ㅠㅠ
    아 -
    리어스트럿바 하시고 나니 뒷선반쪽 찌그덕 소리는 어떤지요/

    2019.12.24 18:34 [ ADDR : EDIT/ DEL : REPLY ]
    • 자세히 살펴보니 선반 위의 다시 부러진 브레이크 케이스?가 유리와 접촉해서 나는 소리였습니다.
      브레이크 케이스를 다시금 보수해야할 것 같습니다.

      그런데 이런 소리는 예전부터 있어왔던 증상인데 리어스트럿바를 하고 나서부터 더 잦은 편인것 같습니다.

      브레이크 케이스만 보수하면 뒷쪽의 잡소리는 더이상 나지 않으리라 생각됩니다.

      개인적으로는 리어스트럿바 장착으로 승차감이나 안정성이 좋아져서 매우 만족하고 있습니다.

      2019.12.25 00:35 신고 [ ADDR : EDIT/ DEL ]
  3. 비밀댓글입니다

    2020.03.07 15:19 [ ADDR : EDIT/ DEL : REPLY ]
    • 시간이 참 빠르군요.
      여중생이었는데 이젠 성인이 되셨으니 어른으로 대접해 드려야겠군요. ^^

      동면까지 시킬 정도의 수준이라면 상당히 많은 공부와 경험이 있으시리라 생각합니다.
      종종 가르침을 주시길.. ^^

      경험상 여성분들이 더 오랫동안 애정으로 키우시는 것 같습니다.
      모성애 때문일까요?

      저도 반려라는 개념으로 키우고 있는데, 오랫동안 키우시는 분들은 여성분들이 많은것 같습니다.

      제 친구 딸도 이번에 대학에 들어갔는데, 문득 댓글을 보면서 ..

      모든 것들은 시간과 함께 변해가는데 저만 그 흐름을 인식하지 못한 것은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벌써 시간이 이렇게 지났나... 하는 생각만 드는군요.

      반가웠습니다. ^^

      PS.
      포스팅을 하진 않지만 우리 똥쟁이들도 여전히 잘 있답니다.
      이젠 몇살이나 됐는지도 잘 모르겠네요. ㅋ

      2020.03.07 19:57 신고 [ ADDR : EDIT/ DEL ]
  4. 비밀댓글입니다

    2020.04.01 16:03 [ ADDR : EDIT/ DEL : REPLY ]
    • 아마도 우리같은 사람들은 단순히 이동의 도구로 차를 바라보지 않아서 그런 것 같습니다. ^^

      하나씩 손을 보면서 성장?하는 차의 컨디션에 기분 이외의 뭔가 다른 감정이 드는 것이 저만의 얘기는 아니겠지요.

      사실 컨디션 좋은, 일시적이나마 마음을 끌어당기는 차들이 참 많습니다.

      그래도 쉽게 차를 바꾸지 못하는 것도 그동안 쌓아온 무엇이 있기 때문인것 같습니다.

      마르샤에 뭐 대단한 매력이 있다고 이렇게 미련을 버리지 못하고 붙들고 있는지. ㅎㅎㅎ

      ...
      제가 원하는 수리는 수준있는 정비소에서 부식부위를 완전히 교체하고 지침서상의 방청처리를 하는 것인데, 그런 업체를 찾는 것이 문제인것 같습니다.

      찾더라도 거리가 멀면 ... 그것도 쉽게 결정하기 어렵겠군요.

      뭐 좋은 방법이 나오겠지요.

      2020.04.01 17:05 신고 [ ADDR : EDIT/ DEL ]